이용안내자유열람기사정부뉴스지자체뉴스건축업계뉴스자재업계뉴스업체정보자재정보건축DB조경뉴스
전체기사 사설 알립니다 김중배칼럼 발행인초청인터뷰 핫이슈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화제 오피니언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사람과 사람들 단체뉴스 학교뉴스 공모전뉴스 전시회뉴스 행사소식 세미나뉴스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전기뉴스 조명뉴스 소방뉴스 조경뉴스 도시경관뉴스 공공디자인뉴스 법률뉴스 정책뉴스 인증뉴스 중소기업뉴스 소비자정보 건축가 초대석 건축프로젝트 조명디자인 기자수첩 해외뉴스 전국뉴스 신간안내
편집  2019.03.30 [15:20]
HOME > > 대지조성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KT와 협대역 사물인터넷 통신 솔루션 공급계약 체결
수많은 사물인터넷(IoT) 단말을 저전력·무선통신으로 연결
한국건축신문 기사입력  2017/03/08 [08:24]

▲ 삼성전자가 2월 24일 KT와 ‘협대역 사물인터넷’ 통신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 한국건축신문

 


삼성전자가 KT와 ‘협대역 사물인터넷(Narrow Band - Internet of Things, 이하 NB-IoT)’ 통신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월 24일 밝혔다.
 
NB-IoT는 수많은 사물인터넷(IoT) 단말을 저전력·무선통신으로 연결하는 기술로 지난 해 6월 국제 이동통신 표준화 기구인 3GPP가 국제 표준 규격 제정을 완료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중에 KT의 NB-IoT 상용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기지국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구형 기지국 교체 및 NB-IoT 전용 가상화 코어(vCore) 네트워크 구축을 2월부터 일괄 진행할 예정이다.
 
상용 NB-IoT 서비스가 시작되면 공공·산업 분야에서는 화재 연기 감지 센서, 보안용 침입감지 센서, 환자 검진 모니터링, 전력미터기, 지하철 선로 관리 등 원격 감지·검침 기능에 특히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상에서도 NB-IoT 모듈을 등산용 재킷에 탑재해 등산 중 조난을 당했을 때 자동으로 조난 알림 메시지를 구조 기관에 보내거나 캠핑 시 인체감지센서와 화재감지센서를 통해 텐트 내 도난, 화재 사고를 방지하는 등 편리하고 안전하고 혁신적인 서비스가 가능하게 된다.
 
NB-IoT는 그 동안 기존 ‘이동 통신망 기반 IoT 서비스(Cellular IoT)’의 한계점으로 지적됐던 ▲높은 배터리 소모량 ▲짧은 실내 커버리지 ▲비싼 통신모듈 가격 등의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기술로 본격적인 사물인터넷 서비스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NB-IoT는 기존 4G LTE 대비 100분의 1 정도에 불과한 200KHz의 적은 대역폭을 사용하기 때문에 IoT 통신 단말의 배터리 수명이 10년 이상 간다.
 
기존 휴대전화 기지국 커버리지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기지국뿐만 아니라 산간지역, 지하공간 등 LTE 음영지역에 설치돼 있는 중계기를 통해서도 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에 사실상 기존 LTE 서비스가 가능한 모든 지역에서 촘촘하게 NB-IoT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한 기지국과 안테나 등 기존에 구축되어 있는 4G LTE 서비스의 주요 인프라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신규 서비스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비용을 대폭 절약할 수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KT에 공급하는 장비는 주파수 대역과 대역 사이에 간섭을 방지하기 위한 별도의 완충 대역인 가드밴드(Guard Band)를 활용하기 때문에 기존 LTE 통신 장비에 NB-IoT 서비스를 추가 하더라도 기존 LTE 서비스 품질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KT Giga IoT 사업단장 김준근 상무는 “NB-IoT는 저전력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가장 효율적인 기술이며 이를 통해 세계 IoT 시장이 본격적인 개화기를 맞이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성전자를 포함한 국내외 업체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NB-IoT 생태계를 조성하고 올해 상반기 국내 서비스를 신호탄으로 본격적인 사물인터넷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정진수 전무는 “KT를 포함한 국내외 주요 대형 통신사들이 NB-IoT로 IoT 시장에 뛰어들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신속하고 안정적인 통신 솔루션을 제공하여 IoT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7/03/08 [08:24]  최종편집: ⓒ architecturenews.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삼성전자] 삼성전자, ‘식물 생장용 백색 LED’업계 최고 효율 달성 한국건축신문 2019/05/20/
[삼성전자] 삼성전자, ‘QLED 8K’로 중동 시장을 사로잡아 한국건축신문 2019/05/10/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1분기 실적 한국건축신문 2019/05/09/
[삼성전자] 삼성전자, ‘독창적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선보여 한국건축신문 2019/04/11/
[삼성전자] 삼성전자, 베트남 호찌민에 ‘삼성 쇼케이스’ 개관 한국건축신문 2019/04/09/
[삼성전자] 삼성전자, 2019년형 ‘QLED TV’ 국내 전격 출시 한국건축신문 2019/04/05/
[삼성전자] 뉴스 인사이드 한국건축신문 2019/04/05/
[삼성전자] 삼성전자, ‘KIMES 2019’서 최신 의료기기 대거 공개 한국건축신문 2019/03/30/
[삼성전자] NEWS INSIDE 한국건축신문 2019/03/29/
[삼성전자] 삼성전자, 오직 팬을 위한 ‘갤럭시 팬 파티’ 개최 한국건축신문 2019/03/20/
[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로 ‘접는 OLED시대’ 개막 한국건축신문 2019/03/11/
[삼성전자] 삼성전자, 세계 곳곳에서 '갤럭시 언팩 2019' 한글 옥외광고 진행 한국건축신문 2019/03/02/
[삼성전자] 삼성전자, 프랑스서 ‘갤럭시 언팩 2019’ 한글 옥외광고 진행 한국건축신문 2019/01/25/
[삼성전자] 삼성전자, ‘CES 2019’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신제품 공개 한국건축신문 2019/01/16/
[삼성전자] 삼성전자,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에 ‘대형 LED 사이니지’설치 한국건축신문 2019/01/09/
[삼성전자] 삼성전자, 롯데컬처웍스와 ‘미래형 디지털 영화관’ 구축 한국건축신문 2018/12/29/
[삼성전자] 삼성전자, 2배 더 커진 ‘오닉스’ 스크린으로 중국 영화시장 집중 공략 한국건축신문 2018/12/25/
[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센터' 신설 한국건축신문 2018/12/25/
[삼성전자] 삼성전자, ‘백색 빛 기반 식물 생장용 LED’ 신제품 출시 한국건축신문 2018/12/13/
[삼성전자] 삼성전자, 창립 49주년 맞아 기념행사 개최 한국건축신문 2018/11/28/
광고
배너
배너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 한국건축신문
TI, 차세대 SimpleLink SensorTag 개발 키트 발표 / 한국건축신문
“상업공간에 부는 새로운 트렌드, ‘빛만 있는 공간’” / 한국건축신문
LED조명?OLED조명?QLED조명,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를까? / 한국건축신문
2019년을 지배할 ‘조명시장과 소비자 트렌드’는? / 한국건축신문
‘2019년 세계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 전망’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전망 / 한국건축신문
청주시 흥덕구, 건축물 철거·멸실 신고 규정 강화 / 한국건축신문
홍콩무역발전국, 서울에서 ‘전시사업 소개 프레스 행사’ 개최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의 大 전환기’ 된다” / 한국건축신문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건축신문ㅣ등록일 : 2009년 10월 14일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88ㅣ창간일 : 2010년 12월 20일ㅣ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동 231-17 성삼빌딩 3층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ㅣ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 Copyright ⓒ 2011 한국건축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