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안내자유열람기사정부뉴스지자체뉴스건축업계뉴스자재업계뉴스업체정보자재정보건축DB조경뉴스
전체기사 사설 알립니다 김중배칼럼 발행인초청인터뷰 핫이슈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화제 오피니언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사람과 사람들 단체뉴스 학교뉴스 공모전뉴스 전시회뉴스 행사소식 세미나뉴스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전기뉴스 조명뉴스 소방뉴스 조경뉴스 도시경관뉴스 공공디자인뉴스 법률뉴스 정책뉴스 인증뉴스 중소기업뉴스 소비자정보 건축가 초대석 건축프로젝트 조명디자인 기자수첩 해외뉴스 전국뉴스 신간안내
편집  2019.03.30 [15:20]
HOME > >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T, ‘CES 2019’서 5G 시대 미디어·모빌리티 기술 선보여
SK 공동 부스서 ‘단일 광자 라이다’등 자율주행 핵심 기술 소개
한국건축신문 기사입력  2019/01/23 [14:25]

 

▲ SK 관계사 공동 전시 부스.(사진제공=SK텔레콤)     © 한국건축신문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 박정호)은 1월 8일(현지시각)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5G 시대의 미디어·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였다.

5G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네트워크로 미디어와 모빌리티 분야에서 혁신적 변화를 일으킬 전망이다. 이전엔 경험할 수 없었던 전혀 다른 차원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가 가능해지고 수많은 기기와 정보가 자동차와 연결되는 혁신적인 모빌리티 환경이 펼쳐질 것으로 관측된다.

SK텔레콤은 먼저 아시아 대표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5G x Next Entertainment(SKT 5G와 SM 콘텐츠가 만들 차세대 엔터테인먼트)’를 테마로 센트럴 홀에 공동 전시 부스를 마련, 5G 시대에 경험하게 될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를 구현했다.

또한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등과 함께 ‘Innovative Mobility by SK(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를 테마로 노스 홀에 공동 전시 부스를 꾸려 SK텔레콤이 보유 중인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SM과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 구현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공동 전시 부스에서 ▲소셜(Social) VR △홀로박스(HoloBox) ▲인공지능 미디어 기술 등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양사는 시간, 공간, 상상력 등의 한계가 사라질 차세대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미리 선사했다.

먼저 두 회사는 SK텔레콤의 가상현실 플랫폼 ‘소셜 VR’과 SM엔터테인먼트의 노래방 플랫폼 ‘에브리싱(everysing)’의 컬래버레이션 콘텐츠 ‘소셜 VR x 에브리싱’을 공개했다.

 

소셜 VR x 에브리싱은 VR 기기를 쓰고 가상현실로 들어가 다른 참여자와 함께 노래 부르기 등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관람객은 소셜VR x 에브리싱을 통해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가상현실에서 전 세계인과 어울릴 미래를 먼저 체험할 수 있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에 SK텔레콤의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한 서비스다. 관람객이 말을 걸면 홀로그램으로 전신이 구현된 사람 모습의 아바타가 몸짓과 표정을 바꿔가며 실시간으로 대화에 응한다. 관람객은 홀로박스를 통해 실제 사람처럼 느껴지는 3D 캐릭터 인공지능과 소통할 미래를 앞서 경험할 수 있다.

VR이나 홀로그램 등은 5G가 필수적인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다. 일반 동영상보다 데이터 양이 월등히 커 현재의 LTE로는 실시간 전송 등이 어렵기 때문이다. 5G 는 LTE보다 전송 속도가 최대 20배 빠른 20Gbps에 달하고 전송 데이터 양은 100배 많으며 지연 속도도 100분의 1(0.001초)로 줄어든다. 덕분에 VR이나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콘텐츠도 초고화질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양한 미디어 기술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청취 이력은 물론 음원 파형까지 분석·학습하는 음악 플랫폼 ‘플로(FLO)’의 ‘음악 추천 기능(AI Music Recommendation)’ ▲딥 러닝 기술로 미디어 파일의 화질·음질을 원본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미디어 품질 향상 기술(AI Media Upscaling)’ ▲오디오 신호 분석 기술과 딥 러닝 기술을 결합해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의 구성 요소를 분리해내는 ‘음원 분리 기술(AI Vocal Remover)’을 전시한다.

5G 시대엔 빅데이터 수집, 분석, 처리가 더욱 빨라지고 용이해진다. 이를 토대로 사용자의 성향을 학습해 좋아할 만한 콘텐츠를 추천하거나 상황에 맞는 콘텐츠를 스스로 제작하는 등의 인공지능 미디어 기술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두 회사는 관람객이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를 보다 재미있고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는 각종 퍼포먼스도 연출했다. 관람객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그룹 ‘NCT 127’의 멤버 재현과 MBC ‘스타오디션-위대한 탄생2’ 출신 가수 푸니타가 출연하는 ‘에브리싱 VR’ 콘셉트 시연 ▲SM엔터테인먼트 보유 음원을 활용한 로봇 DJ와 사람 DJ의 공동 디제잉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다.

◆‘단일 광자 라이다’ 및‘HD맵 업데이트’ 소개
SK텔레콤은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등과 함께 꾸린 공동 전시 부스에서 ▲단일 광자 라이다(LiDAR·Light Detection And Ranging) ▲HD맵 업데이트 등을 소개했다. ‘단일 광자 라이다’와 ‘HD맵 업데이트’는 5G 시대에 본격화할 자율주행 분야에서 눈과 두뇌 역할을 할 핵심 기술이다.

단일 광자 라이다는 2018년 2월 인수한 스위스 기업 IDQ의 양자 센싱 기술을 적용한 첫 결과물이다. 단일 광자 수준의 미약한 빛을 감지하는 센서를 라이다에 적용, 차량의 탐지 거리를 늘린 점이 특징이다. 단일 광자 라이다는 300m 이상의 장거리 목표물을 탐지할 수 있어 향후 자율주행 시대에 전방 상황을 빠르게 판단하는 눈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HD맵 업데이트는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가 차선, 신호등, 표지판 등의 교통 정보를 감지해 전달하면 이를 취합·분석해 기존 HD맵에 업데이트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는 HD맵에 표시된 각종 정보를 토대로 주행 판단을 내린다. HD맵 업데이트는 자율주행차의 두뇌와 다름 없는 HD맵의 최신성을 유지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국내외 기업과의 적극적 협력을 통해 5G 시대에 활용될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IDQ 인수 후 양자암호통신 외에 양자 센싱 분야로 사업을 확대 중이며 국내 강소기업과는 단일 광자 라이다 관련 컨소시엄을 결성해 개발을 주도 중이다. 또한 글로벌 초정밀 지도 대표 기업 히어(HERE)를 포함, 국내외 기업과 협력해 국내 HD맵 구축 및 글로벌 표준을 주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5G 시대에 혁신적 변화를 맞이할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와 관련된 첨단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번 CES 참가를 계기로 차세대 미디어·모빌리티 분야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ICT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23 [14:25]  최종편집: ⓒ architecturenews.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SK텔레콤] SK텔레콤, KDB산업은행과 ‘제조업 르네상스 이끌 혁신벤처’키운다 한국건축신문 2019/07/10/
[SK텔레콤] SKT, 삼성전자·시스코와 ‘5G 스마트오피스’ 드림팀 결성 한국건축신문 2019/06/28/
[SK텔레콤] SK텔레콤, ICT 생태계의 동반성장을 위해 '테크갤러리' 개소 한국건축신문 2019/06/03/
[SK텔레콤] SKT, ‘대한민국 1호’ 경제자유구역을 ‘5G 스마트시티’로 재창조 한국건축신문 2019/05/18/
[SK텔레콤] SKT, 서울 한복판에서 ‘5G 스마트오피스’첫 공개 한국건축신문 2019/02/26/
[SK텔레콤] SKT, ‘CES 2019’서 5G 시대 미디어·모빌리티 기술 선보여 한국건축신문 2019/01/23/
[SK텔레콤] SKT, 안산 반월국가산업단지에서 ‘5G 스마트팩토리 솔루션’공개 한국건축신문 2019/01/08/
[SK텔레콤] SK텔레콤, 'SKT TEB 콘퍼런스'를 개최 한국건축신문 2018/11/10/
[SK텔레콤] SK텔레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과 ‘인공지능 호텔’ 조성 한국건축신문 2018/10/22/
[SK텔레콤] SK텔레콤, ‘2018 창발 컨퍼런스’참가 한국건축신문 2018/10/20/
[SK텔레콤] “소비자들, 제품 구입 때 ‘가성비’를 제일 먼저 따진다” 한국건축신문 2018/10/15/
[SK텔레콤] SK텔레콤 AI 누구, 워커힐 객실서 손님 맞는다 한국건축신문 2018/08/17/
[SK텔레콤] SK텔레콤, 현대차 울산공장에 열병합발전 시스템 구축 한국건축신문 2018/07/27/
[SK텔레콤] SK텔레콤, 스마트홈 산업과 인테리어 시장의 결합 추진 한국건축신문 2018/07/25/
[SK텔레콤] 요즘 대세는 ‘스마트시티’ … 대규모 프로젝트들 추진 중 한국건축신문 2018/04/26/
[SK텔레콤] SK텔레콤-현대건설, 홈네트워크건물인증 AAA등급 취득 한국건축신문 2018/02/09/
[SK텔레콤] SK텔레콤, HERE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한국건축신문 2018/01/24/
[SK텔레콤] SK텔레콤, 음성인식 스마트홈 아파트 선보인다 한국건축신문 2017/03/09/
광고
배너
배너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 한국건축신문
TI, 차세대 SimpleLink SensorTag 개발 키트 발표 / 한국건축신문
“상업공간에 부는 새로운 트렌드, ‘빛만 있는 공간’” / 한국건축신문
LED조명?OLED조명?QLED조명,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를까? / 한국건축신문
2019년을 지배할 ‘조명시장과 소비자 트렌드’는? / 한국건축신문
‘2019년 세계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 전망’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전망 / 한국건축신문
청주시 흥덕구, 건축물 철거·멸실 신고 규정 강화 / 한국건축신문
홍콩무역발전국, 서울에서 ‘전시사업 소개 프레스 행사’ 개최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의 大 전환기’ 된다” / 한국건축신문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건축신문ㅣ등록일 : 2009년 10월 14일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88ㅣ창간일 : 2010년 12월 20일ㅣ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동 231-17 성삼빌딩 3층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ㅣ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 Copyright ⓒ 2011 한국건축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