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용안내무료기사정부뉴스지자체뉴스건축업계뉴스자재업계뉴스업체정보자재정보건축DB조경뉴스
전체기사 사설 알립니다 뉴스 인사이드 김중배칼럼 발행인초청인터뷰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화제 오피니언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사람과 사람들 단체뉴스 학교뉴스 공모전뉴스 전시회뉴스 행사소식 세미나뉴스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전기뉴스 조명뉴스 소방뉴스 조경뉴스 공공디자인뉴스 도시경관뉴스 법률뉴스 정책뉴스 인증뉴스 중소기업뉴스 소비자정보 건축가 초대석 프로젝트 조명디자인 기자수첩 해외뉴스 전국뉴스 신간안내
편집  2021.01.22 [06:00]
HOME > 조명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암웨이, ‘대전 암웨이 브랜드 & 비즈니스 센터’ 이전 오픈
각각의 공간에 적절한 조명기구와 조명방식 적용 … 편리한 비즈니스의 장소 제공
한국건축신문 기사입력  2020/05/11 [12:27]

 

 

▲ 대전에 오픈한 암웨이 브랜드&비즈니스 센터.(사진제공=암웨이)     © 한국건축신문

암웨이가 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혁신의 밑그림을 일선 고객 접점 공간을 통해 일부 선보인다.

 

한국암웨이(대표이사 : 배수정)는 대전 암웨이 브랜드&비즈니스 센터(Amway Brand&Business Center, 이하 ABC)를 이전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새롭게 단장한 대전 암웨이 브랜드 & 비즈니스 센터는 고객 편의와 비즈니스 지원에 초점을 맞춰 기획됐다. 대전 지하철 1호선 지족역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며 대형 마트 건물에 입점해 있어 주차 등 편의시설 또한 쾌적하게 갖춰져 있다.

 

이와 더불어 중·대 규모의 교육장과 함께 비즈 룸, 컨설팅 룸을 갖춰 비즈니스 지원을 강화한다. 요리 체험 및 실습이 가능한 20인 수용 규모의 퀸 룸 또한 마련됐으며 도심 속 숲을 의미하는 ‘어반 포레스트(Urban Forest)’ 콘셉트의 카페 라운지에서 편안한 대화가 가능하다.

 

디지털 혁신을 가미한 공간 또한 현장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다. 매장 내 셀프 체크아웃이 가능한 무인 계산대 ‘스캔-페이-고(Scan-Pay-Go)’ 시스템이 대표적이다. 분당 ABC의 시범 운영 이후 해당 기술을 본격 도입한 최초의 사례이며 앞으로 순차적으로 전국에 확대될 예정이다.

 

암웨이 사업자(ABO : Amway Business Owner)들의 영상 콘텐츠 제작 및 라이브 방송을 지원하는 ‘크리에이터 스튜디오’ 또한 전국 ABC 중 최초로 문을 열 준비를 하고 있다. 방송에 필요한 각종 시스템 지원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한국암웨이 최고경험관리자(CxO : chief experience officer) 강영재 전무는 “대전 ABC는 교육장 개편 및 비즈 룸, 컨설팅 룸 신설 등 사업자분들의 비즈니스를 적극 서포트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전통적인 비즈니스 근간은 유지하면서 혁신적인 디지털 기술을 현장에 접목해 나가며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암웨이 브랜드 & 비즈니스 센터는 현재 강서, 강남, 분당, 인천, 대전, 천안, 청주, 부산, 해운대, 대구, 창원, 울산, 광주, 전주, 강릉, 제주 등 전국 16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암웨이 브랜드 & 비즈니스 센터’와 조명
‘암웨이 브랜드 & 비즈니스 센터’는 암웨이의 사업자(ABO)들이 고객에게 전달할 제품을 구매하고,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고객과 상담하는데 필요한 각종 시설로 구성된 사업지원 시설이다.


이곳의 조명은 입구와 비즈니스 센터의 각 부분으로 나누어서 설치됐다. 먼저 입구의 위쪽에는 마켓이라는 글자 안에 LED를 넣은 사인(Sign)을 설치했다.


비즈니스 센터의 마켓 내부는 LED 다운라으트와 펜던트형 LED 리니어 조명기구를 설치해서 실내 전체를 골고루 높은 수준의 조도로 비추도록 했다.


또한 비즈니스 센터 내에 있는 여러 공간에는 공간의 용도에 맞는 LED 조명기구들을 적절한 방법으로 설치했다.


이곳의 조명은 화려하거나 요란스럽지는 않으면서도 필요한 장소에 필요한 빛을 적절한 수준으로 공급한다는 원칙에 따라 조명을 연출했다. 이런 조명 연출로 이곳은 암웨이의 사업자들에게 편리한 조명공간이 될 수 있었다.
/김중배 대기자(大記者)

 

기사입력: 2020/05/11 [12:27]  최종편집: ⓒ architecturenews.kr
 
관련기사목록
[한국암웨이] 한국암웨이, ‘대전 암웨이 브랜드 & 비즈니스 센터’ 이전 오픈 한국건축신문 2020/05/11/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호텔 말롯 로마
광고
광고
광고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 한국건축신문
경기도 광주시, 다목적체육관 ‘광주시민체육관’ 개관 / 한국건축신문
왜 조명기구는 ‘역률’이 좋은 제품을 사야 할까? / 한국건축신문
LED조명?OLED조명?QLED조명,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를까?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전망 / 한국건축신문
소비자가 LED 조명기구를 살 때 꼭 확인해야 하는 '3대 포인트'는? / 한국건축신문
요즘 국내 조명업체들은 왜 어려운 것일까? / 한국건축신문
서울시 서초구, 신개념 복합문화공간 '양재도서관' 개관 / 한국건축신문
공간세라믹, 실내 인테리어 전용 점토벽돌 ‘일라이트 힐링 에코타일’ 개발 / 한국건축신문
경남 창원시 '용지호수 경관조명' 지역주민들에게 인기 / 한국건축신문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건축신문ㅣ등록일 : 2009년 10월 14일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88ㅣ창간일 : 2010년 12월 20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한국건축신문ㅣ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