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용안내무료기사정부뉴스지자체뉴스건축업계뉴스자재업계뉴스업체정보자재정보건축DB조경뉴스
전체기사 사설 알립니다 뉴스 인사이드 김중배칼럼 발행인초청인터뷰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화제 오피니언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사람과 사람들 단체뉴스 학교뉴스 공모전뉴스 전시회뉴스 행사소식 세미나뉴스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전기뉴스 조명뉴스 소방뉴스 조경뉴스 공공디자인뉴스 도시경관뉴스 법률뉴스 정책뉴스 인증뉴스 중소기업뉴스 소비자정보 건축가 초대석 프로젝트 조명디자인 기자수첩 해외뉴스 전국뉴스 신간안내
편집  2021.01.22 [06:00]
HOME > 해외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탈리아 루체플랜, ‘오피스용 조명기구’ 신제품 런칭
조명기구와 음향장치를 결합한 ‘스마트 오피스를 위한 스마트 조명기구’
한국건축신문 기사입력  2020/06/12 [10:39]

 

  

▲ 루체플랜이 조명기구를 설치한 ‘Sedus Smart Office’의 내부.(사진제공=루체플랜)     © 한국건축신문

미국의 토마스 에디슨이 탄소 필라멘트를 사용하는 백열전구를 발명한 이래 조명기구의 역할은 “어두운 장소를 환하게 밝히는 것”으로부터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그렇지만 이제는 시대가 달라졌다. 조명기구가 어둠을 밝히는 것뿐만 아니라 음악을 들려주고, 사용자에게 편안하고 쾌적한 공간 환경을 제공하는 ‘앰비엔트 라이팅(Ambient Lighting)’의 역할을 담당하는 비중이 점처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의 유명한 조명기구 메이커인 루체플랜(Luceplan)이 조명과 음향 설비가 융합돼 있는 스마트 오피스를 위한 조명기구를 선보였다. 


이와 관련해서 우리가 주목할 부분은 이 조명기구가 설치된 장소이다. 이 조명기구는 작년에 문을 연 독일의 Dogern 사 본사의 ‘Sedus Smart Office’에 설치됐다. 이 오피스는 새로운 오피스 공간을 보여주는 곳이다.


?이 오피스를 설계할 때 가장 중요시한 부분은 조명과 음향의 편의성을 최대한 고려하는 것이었다. 이런 오피스 설계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Sedus는 ‘올인원 솔루션’ 개발 경험이 있는 기술 조명 파트너로 루체플랜을 선정했다.


그 결과 개발된 이 서스펜션 타입의 오피스 조명기구는 음향 편의성과 직물의 아름다움이 결합된 고품질 조명기구의 전형을 보여준다. 또한 공공 및 개인 공간을 위한 높은 수준의 흡음력을 가진 장식 솔루션과 일치하는 조명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조명기구의 특징은 검은 색의 패브릭으로 마감한 커다란 원형 펜던트라는 것이다. 원형의 몸체 안에는 불투명 디퓨저를 넣어서 LED모듈로부터 나온 빛이 직접 눈으로 들어오지 않도록 했다. 조명기구 내부에는 음향 장치가 들어 있다.


이와 같이 조명기구와 음향장치를 하나로 결합한 조명기구는 3~4년 전부터 파나소닉 등 일본의 일부 조명업체들이 ‘도쿄 LED/OLED 전시회’에서 선을 보인 바 있다. 이런 흐름을 감안할 때 조명기구와 음향장치를 결합한 제품들은 갈수록 많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중배 大記者

 

 

기사입력: 2020/06/12 [10:39]  최종편집: ⓒ architecturenews.kr
 
관련기사목록
[루체플랜] 이탈리아 루체플랜, 상쾌한 여름 바람을 일으키는 신제품 ‘블로우’ 출시 한국건축신문 2020/08/16/
[루체플랜] 루체플랜, ‘빛의 시’라는 별명의 신제품 ‘일란’ 출시 한국건축신문 2020/07/30/
[루체플랜] 이탈리아 루체플랜, ‘오피스용 조명기구’ 신제품 런칭 한국건축신문 2020/06/12/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호텔 말롯 로마
광고
광고
광고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 한국건축신문
경기도 광주시, 다목적체육관 ‘광주시민체육관’ 개관 / 한국건축신문
왜 조명기구는 ‘역률’이 좋은 제품을 사야 할까? / 한국건축신문
LED조명?OLED조명?QLED조명,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를까?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전망 / 한국건축신문
소비자가 LED 조명기구를 살 때 꼭 확인해야 하는 '3대 포인트'는? / 한국건축신문
요즘 국내 조명업체들은 왜 어려운 것일까? / 한국건축신문
서울시 서초구, 신개념 복합문화공간 '양재도서관' 개관 / 한국건축신문
공간세라믹, 실내 인테리어 전용 점토벽돌 ‘일라이트 힐링 에코타일’ 개발 / 한국건축신문
경남 창원시 '용지호수 경관조명' 지역주민들에게 인기 / 한국건축신문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건축신문ㅣ등록일 : 2009년 10월 14일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88ㅣ창간일 : 2010년 12월 20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한국건축신문ㅣ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