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용안내무료기사정부뉴스지자체뉴스건축업계뉴스자재업계뉴스업체정보자재정보건축DB조경뉴스
전체기사 사설 알립니다 뉴스 인사이드 김중배칼럼 발행인초청인터뷰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화제 오피니언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사람과 사람들 단체뉴스 학교뉴스 공모전뉴스 전시회뉴스 행사소식 세미나뉴스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전기뉴스 조명뉴스 소방뉴스 조경뉴스 공공디자인뉴스 도시경관뉴스 법률뉴스 정책뉴스 인증뉴스 중소기업뉴스 소비자정보 건축가 초대석 프로젝트 조명디자인 기자수첩 해외뉴스 전국뉴스 신간안내
편집  2021.01.22 [06:00]
HOME > 지자체뉴스 > 서울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도봉구, 쌍문역 서측에 거리환경 개선 및 문화공간을 조성
총 110개의 다양한 소규모 점포들의 커뮤니티 활성화
한국건축신문 기사입력  2020/06/23 [10:51]

 

 

▲ 서울시 도봉구가 쌍문역 서측에 거리환경 개선 및 문화공간을 조성한다.(사진제공=서울시 도봉구청)     © 한국건축신문

‘코로나19’가 국내는 물론 세계 각국의 경제를 초토화시키고 있다. 그 여파는 세계 각국의 도시와 지방자치단체에 커다란 타격을 입혔다. 특히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각국 정부가 내린 ‘도시 봉쇄’와 ‘주민들의 외출 금지’ 조치는 지역상권을 붕괴 상태로 몰아갔다.


이런 현실에서 탈피하려면 무엇보다 지역경제의 근간을 이루는 지역상권이  살아나도록 이끌어야 한다.


◆도봉구, ‘골목상권 살리기 위한 대책’ 내놓아
이와 관련해서 서울시 도봉구(구청장 : 이동진) 쌍문동 골목상권에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지하철 4호선 쌍문역은 하루 유동인구가 6만명인 역세권이다.


쌍문동 서측 상가는 쌍문역 동측의 '쌍리단길'이나 대로변과 달리 도로, 건물 등이 노후화와 최근 경기침체와 소비패턴의 변화로 운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도봉구는 2018년 10월부터 사업비 13억2천800만원을 투입해 쌍문역 서측에 거리환경개선, 편의시설 및 문화공간을 조성했다. 사업 구간은 노해로60길 240m(A구간, 남북방향)와 도봉로109길 155m(B구간, 동서방향)이다.


이 구역은 전통시장인 쌍문시장과 인접해 있으며 음식점, 카페, 미용실, 옷가게 등 총 110개의 다양한 소규모 점포들이 모여 있다.


도봉구는 2018년 12월 쌍문역 맛집 거리 조성사업 세부실행계획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2019년 2월부터 문화예술인, 점주, 쌍문시장 상인 등으로 구성된 '쌍문역 맛집 거리 조성 추진위원회 구성, 주민설명회를 통한 의견수렴, 점포현황조사를 거쳐 2019년 6월 '쌍문역 서측 골목 상가 활성화 지원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다.


특히 도봉구는 문화융합센터인 '문화공간가치' 리모델링 공사를 3월 말 완료했다. 이 공간은 연면적 96.38㎡ 규모로 커뮤니티룸, 음향조정실, 무대 및 스크린을 갖췄다.


◆‘코로나19’ 이후에는 밀레니얼 세대 유치 예정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안정화 되면 이곳에서 전시회, 공연, 영상 제작 동아리 운영 등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홍보가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지역 주민과 상인 간의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고 상인의 역량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봉구는 지난해 9월 서울시 '우리 동네 가게 아트테리어 공모사업'에 선정돼 시비 1억 4900만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청년예술가 15명을 모집해 41개 점포에 대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상가 특성에 맞는 인테리어, 마케팅 등 아트테리어를 지원해 상인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노후도로 재포장 및 디자인 도막 포장 공사를 통해 보행자 통행선을 만들고, 거리 중간에는 쉴 수 있는 벤치(행복쉼터)를 설치했다.


현재 도봉구는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디자인 LED 간판 교체, 공중 통신선 정비 등 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쌍문동 서측 골목 상권 활성화는 지역주민, 상인, 구청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해 이루어낸 성과"라며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원 기자

 

 

기사입력: 2020/06/23 [10:51]  최종편집: ⓒ architecturenews.kr
 
관련기사목록
[서울시 도봉구] 서울시 도봉구, 에너지전환 핵심사업인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비를 지원 한국건축신문 2021/07/22/
[서울시 도봉구] 서울시 도봉구,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 로고젝터' 27대 설치 완료 한국건축신문 2021/01/13/
[서울시 도봉구] 서울시 도봉구, ‘서울가꿈주택 사업’의 집수리 보조금을 지원 한국건축신문 2020/12/21/
[서울시 도봉구] 서울시 도봉구, 쌍문역 서측에 거리환경 개선 및 문화공간을 조성 한국건축신문 2020/06/23/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호텔 말롯 로마
광고
광고
광고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 한국건축신문
경기도 광주시, 다목적체육관 ‘광주시민체육관’ 개관 / 한국건축신문
왜 조명기구는 ‘역률’이 좋은 제품을 사야 할까? / 한국건축신문
LED조명?OLED조명?QLED조명,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를까?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전망 / 한국건축신문
소비자가 LED 조명기구를 살 때 꼭 확인해야 하는 '3대 포인트'는? / 한국건축신문
요즘 국내 조명업체들은 왜 어려운 것일까? / 한국건축신문
서울시 서초구, 신개념 복합문화공간 '양재도서관' 개관 / 한국건축신문
공간세라믹, 실내 인테리어 전용 점토벽돌 ‘일라이트 힐링 에코타일’ 개발 / 한국건축신문
경남 창원시 '용지호수 경관조명' 지역주민들에게 인기 / 한국건축신문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건축신문ㅣ등록일 : 2009년 10월 14일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88ㅣ창간일 : 2010년 12월 20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한국건축신문ㅣAll rights reserved.